TigerCow.Door

파이썬 클린 코드

[해당 리뷰는 터닝포인트 출판사에서 서적을 지원받고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파이썬 클린코드

기초적인 파이썬 내용을 넘어, 보다 전문적인 파이썬 개발자가 되고자 하는 분

 

안녕하세요. 문범우입니다.

최근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블로그에 글을 많이 못올리는데,

오랜만에 IT 도서리뷰로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서적은, 터닝포인트 출판사에서 나온 '파이썬 클린코드'라는 서적입니다.

그럼 간단하게 나마 해당 책에 대한 소개를 드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누가 읽으면 좋을까?

사실 이 책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때, 대상 독자에 대한 고려가 제일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려서 아직 파이썬이라는 프로그래밍 언어가 낯설거나, 처음이신분들, 유지보수에 대해서 아직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거나 소프트웨어 공학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하시는 분들에게는 절대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그런 분들께서는 오히려 책의 내용이 지루할 뿐만 아니라, 하나하나 이해하기도 힘들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반대로, 파이썬 언어에 대해서 익숙하신 분들, 팀 프로젝트를 하며 코드의 유지보수성에 대해서 고민하신 분들에게는 적극적으로 추천드리고자 하는 책 입니다.

 

소프트웨어 공학의 중요 개념과 파이썬의 연결고리

사실 저는 소프트웨어 공학에 대해서 학습하면서, 당연히 이론적인 내용도 중요했지만 실제로 코드에서 그것들이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무척이나 궁금해했습니다. 하지만 대학에서 이에 대해서 학습할 때에는 자바(Java)언어에 대해 한정적으로 배울 수 있었습니다.

물론 해당 내용이 이론적으로 잘 이해하고 공부한다면 언어는 단순히 도구적으로 사용될 뿐이지만, 개인적으로 파이썬을 좋아하는 개발자로써 파이썬에서의 소프트웨어 공학의 이론들은, 개념들은 어떻게 적용되고 있을까, 실제로 파이썬 언어만의 특징을 어떻게 더 살려낼 수 있을까? 에 대해서 고민한 적이 많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소개시켜드리는 책에서는 그러한 부분들을 많이 해소시킬 수 있었습니다.

책의 목차에서도 그렇듯, '파이썬 클린코드' 서적에서는 우리가 그동안 배웠던 소프트웨어 공학의 내용들과 파이썬 언어만의 특징을 잘 살려내서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아쉬웠지만 극복할 수 있는 키워드 설명

책을 읽으면서 아쉬웠던 점은, 가끔 특정 키워드나 개념에 대해 충분한 설명없이 넘어가는 점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이라고 말씀드리는 것은, 그러한 것들이 엄청나게 많다거나, 그러한 것들 때문에 다른 내용이 읽히지 않는 정도는 아니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저는 책의 중간중간 포스트잍을 붙여가면서 모르는 키워드에 대해서 정리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해당 챕터의 내용을 다시 상기할 수 있게끔 하는 방법을 사용했는데, 더 공부한 느낌도 나고 정리도 잘 되는 것 같아서 내심 뿌듯했습니다 :)

 


이렇게 '파이썬 클린코드' 서적에 대해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특징을 바탕으로 짧게나마 정리해보았습니다.

사실 무엇보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파이썬 언어가 핫해지면서 기초적인 책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그 와중에 오랜만에 적당히 깊이있고 잘 정리되어 있는 책이 나와서 너무나 반갑고 재미있게 읽은 책인 것 같습니다.

 

자신이 파이썬 언어에 대해서 보다 깊이 공부하고 싶고, 어느정도 자신이 있다면 꼭 한번 읽어보시기를 적극적으로 추천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Tigercow.Door

Back-end / Python / Database / AI / Algorithm / DeepLearning / etc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당 리뷰는 길벗출판사에서 서적을 지원받고 작성되었습니다.]


딥러닝의 처음을 함께 시작해줄 책


작업환경 설정부터 텐서플로우 기초까지,

딥러닝 기초를 다지고 싶은 분


안녕하세요. 문범우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리고자 하는 도서는 길벗출판사에서 출간한, '모두의 딥러닝'이라는 책 입니다.


최근에 개발자들 사이에서도 머신러닝, 딥러닝은 매우 중요하고 뜨거운 분야가 되고 있습니다.

저도 아직 초보개발자이지만 딥러닝과 데이터분석에 대해서 공부하고자 이것저것 알아보며 학습중인데, 이러한 분들에게 매우 적극적으로 추천드리고 싶은 책입니다.


'모두의 딥러닝'에서 제가 매력적으로 느낀 점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적당한 그림과 사진을 이용한 시각적 효과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하잖아요? 저는 실제로 어떤 책을 고를 때 그 책의 내용이 잘 들어오는지, 잘 읽혀지고 또 읽고싶게 디자인 되어 있는지도 어느정도 신경을 쓰는 편입니다.

물론 그러한 것이 100%는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공부할 때는 그런 요소가 어느정도 중요한 편인것 같더라구요.

무조건 색이 화려하고, 이쁘게 만들어야 다가 아니라 여백도 적당히 활용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에 대해서는 적절한 그림들이 들어가 있어야 내용 흡수도 잘되고 다음날 또 펼쳐보고 싶은 생각이 들기 때문에 고려하는 편인데, 이러한 점은 '모두의 딥러닝'에서 매우 잘 충족시켜주었습니다.

주제가 무작정 세분화 되어있지 않고, 적당히 끊어서 공부할 수 있도록 나누어져 있으며 각 주제네이밍도 잘 되어 있습니다.

책의 내용에서도 코드와 그림을 적당히 이용하면서 깔끔하면서도 이해가 쉽도록 나와있습니다.



초보자를 위한 세심한 설명




사실 IT서적을 읽을때 힘들었던 부분들이, 분명히 책에서는 된다고 했는데, 왜 나는 안되지? 무엇이 문제지? 하면서 부딪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개발 환경의 문제도 있겠지만, 가끔은 저자가 독자가 당연히 알고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 부분에 대한 설명을 생략하기 때문에도 발생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사실상 윈도우에서 개발 환경의 문제를 책에서 모두 다루는 것은 불가능이라 생각하기에 어쩔수 없이 구글링으로 넘어가야 하겠지만, 항상 아쉬웠던건 기초 입문 서적같은 경우에는 주석을 이용해서라도 쉬운 내용들에 대해 함께 코멘트를 달아 놓으면 좀 더 빠르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입니다.

그런데, '모두의 딥러닝' 책에서는 위의 사진과 같이, 책에서 이용하는 파이썬 언어의 기초적인 문법등의 내용 조차 작은 코멘트를 이용해서 함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물론 언어에 대해서 아시는 분들께서는 저런 내용은 오히려 불필요하다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실상 이러한 것들이 책에서 진도를 나가고, 깊이 이해할 수록 정말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서 너무 좋은 점이라 생각했습니다.



코드에 함께 작성된 친절한 주석들



이 점도 정말 빠질 수 없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특히나 프로그래밍 분야의 책들에서는 항상 코드가 함께 소개되는데, 앞에서 이론에 대해 열심히 배우고 학습해도 사실상 그 내용들이 코드와 매칭되지 않으면 내가 코드를 직접 작성하면서도 단순히 받아쓰기가 되어버리는 경우가 있고 내가 공부한 내용이 어떻게 적용되고, 어떻게 활용되는지 감이 전혀오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헌데 '모두의 딥러닝' 책에서는 앞에서 세심한 설명은 물론이고 그 내용들이 코드와 함께 매칭되어 공부할 수 있도록 각 코드별로 주석이 달려 있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거의 코드 한줄당 주석 한줄이 달려 있습니다.

직접 코드를 작성하면서 주석도 함께 작성해둔다면 나중에 다시 코드를 보았을 때 복습도 잘 될 것 같고, 스스로 코드만 작성해보고 다음날 자기가 직접 주석을 작성해본다던지 등의 복습방법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양한 실습 예제를 통한 실전 감각 익히기


저도 최근에 온라인 강의나 구글링을 통해서 딥러닝에 대해 약간씩 공부하고 있지만, 아직 공부양이 부족하기도 하고, 실제로 예제등을 이용해보지 않아서 인지 내가 공부한 것들이 어떻게 사용되고, 실전에서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감을 많이 못 잡을 때가 많습니다.

물론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기초 입문 서적에서는 간단한 예제들이라도 이용해서 이론과 함께 제공된다면 앞으로의 공부에 더 자극도 되고, 도움도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모두의 딥러닝'에서는 초반에 기초적인 이론들을 공부하고 난 후에 간단한 예제들을 바탕으로 실전 감각을 익히는 파트가 잘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모두의 딥러닝' 책이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고,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말씀드렸는데 약간의 아쉬운 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사실상 많은 프로그래밍 책에서도 아쉽다고 느낀 점이기도 했는데, 해당 도서를 마무리 하고 나면, 앞으로 어떤 수준의 책을 보는게 좋을 것인지, 같은 출판사에서 어떤 책을 추천해주고 싶은지 등의 간단한 언급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아직 제가 깊이 공부하지 못한 탓도 있겠지만 얼핏 보기에 시중에 기초 입문 서적은 정말 많은데, 그 후 더 깊은 공부를 하기 위해서는 어떤 책이나 논문 등을 보아야 할지 쉽게 감을 잡기가 어렵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스스로 더 찾아보거나, 직접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배우는 것도 좋겠지만 이러한 것도 방향을 잡기 힘들때가 있기에 이러한 내용에 대한 코멘트도 함께 있으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모두의 딥러닝' 책을 짧게 요약하고 소개해드리자면,


딥러닝, 텐서플로우, 케라스 활용에 대해 처음이거나, 건들여보았어도 아직 정리가 안된것 같은분, 다양한 실습예제를 통해 실전 감각을 익히고 싶으신 분들에게 정말로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하지만 나는 딥러닝의 기초적인 이론 내용에 대해서 친구에게 소개할 수 있고, 텐서플로우도 어느정도 자유롭게 다룰 수 있다 하시는 분들에게는 보다 심화적인 책을 찾아보기를 권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Tigercow.Door

Back-end / Python / Database / AI / Algorithm / DeepLearning / etc

댓글을 달아 주세요